Home > 고객지원 > 공지사항
 
  中 해외 직구 인증제, 내년 말까지 미루기로 2016-11-29 강철순  
 
 


중국정부가 ‘국경 간 전자상거래 소매수입 상품리스트’ 발표에 따라 최초 수입허가증 등을 요구하는 해외 직구 인증제를 내년 말까지 미루기로 했다. 지난 5월 25일 내년 5월까지 유예하기로 발표한 것에 이어 또 다시 연장한 것이다.


KOTRA 베이징무역관은 중국 상무부가 11월 15일 해외 직구 관련 업체에 기존 정책 개편안을 2017년 말까지 유예한다는 지침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에 까다로운 통관 서류를 새로 갖춰야 했던 국내 화장품 업체 등은 6개월간의 시간을 벌었다.


구체적으로 내년 말까지 상하이, 항저우, 닝보, 정저우, 광저우, 선전, 충칭, 톈진, 푸저우, 핑탄 등 10개 시범지역에 대해 이전과 동일한 방법으로 통관하는 것으로, 보세판매 전자상거래 상품은 해관 특수감독관리지대 또는 보세물류센터(B형) 반입 시 통관신고서를 점검하지 않는다.


또한 ‘국경 간 전자상거래 소매수입 상품리스트’ 발표에 따른 화장품, 영유아 조제분유, 의료기기, 특수식품 최초 수입허가증, 등록 혹은 비안(서류신청) 요구 조건이 잠정 중단된다.


KOTRA는 중국정부의 정책 유예기간동안 2018년부터 시행될 통관정책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특히 화장품·조제분유·건강기능식품 등 중국 해외 직구시장에서 인기가 많지만 인증이 요구됐던 제품군은 인증획득 및 유통망 확보 작업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수정 수입세금계산서, 발급 대상 확대
박람회 출품용 수입물품 감면 신청 행사 주최자나 참가자가 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