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고객지원 > 소식지
 
  관세청장 “전자상거래 수출 적극 지원하겠다” 2016-02-18 강철순  
 
 
관세청장 “전자상거래 수출 적극 지원하겠다”
- 역직구 수출증명 표시제’도입 논의 등 -



□ 김낙회 관세청장은 18일(목) 서울 벨레상스 호텔에서 전자상거래 수출 활성화를 위한 올해 관세청의 지원방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G마켓 등 주요 전자상거래 수출업체 CEO와 조찬간담회를 개최했다.



□ 김 청장은 지난해 11월 27일부터 구축하여 시행중인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플랫폼*’을 통해 수출신고가 편리해 질뿐만 아니라, 해외판매 후 구매자의 변심 등으로 반품되어 다시 재수입되는 경우, 관세 등 면세가 가능하다는 이점 등을 설명했다.

* 전자상거래 업체 판매정보 → 수출신고내역 자동 변환(플랫폼) → 일괄수출신고



□ 또, 국내 온라인쇼핑몰의 판매물품에 대한 대외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세관의 정식통관절차를 거쳐 한국에서 수출된 역직구 물품임을 증명하는 ‘역직구 수출증명 표시제’ 도입 운영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의견을 들었다.
ㅇ 업계는 한중 간 전자상거래물품 해상배송과 관련하여 대(對) 중국 전자상거래 수출 주력 품목인 ‘화장품’에 대한 중국 측의 해상배송 이용 제한품목 지정으로 어려움이 있어 이에 대한 애로해소를 건의했다.
ㅇ 이에 대해 김 청장은 이용제한품목 완화 등 해상배송 이용 활성화를 위해 중국 관세당국과 협의를 진행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ㅇ 아울러, 어려운 대외 수출여건 속에서 전자상거래 수출이 새로운 수출활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고, 관세청도 전자상거래 수출의 모든 과정에서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세행정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임을 약속했다.



□ 관세청은 이번 조찬간담회를 시작으로 관세행정의 주요 이슈에 대한 현장의 고민과 의견을 듣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가질 예정이다.
 
 160218보도자료+전자상거래CEO간담회.hwp
 
 
[참고자료] 2016년 4월(1∼10일) 수출입 동향
대-중소·중견 면세점 손잡아 상생 추진!